벚꽃이 지고 나서 너를 만났다
정확히 말하자면 길가에
벚꽃이 내려앉을 그 무렵, 우리는 만났다

우리는 누가 먼저랄 것도 없이 이끌렸었고
또 그렇게 사랑했었다

비상하지 못한 기억력으로
너의 순서없는 역사를 재조합해야 했으며
전화기 속 너의 말들은 오롯이 기록하려 했다

사람이 사람을 알아 나간다는 것은
한줄의 활자를 읽어나가는 것 보다 값진 것

나는 너를, 너는 나를
그렇게 우리는 서로를 알아나가며
이해하고 이해 받으며
때론 싸우고 또 다시 화해하며
그게 사랑이라고 나는 믿었었다

벚꽃이 피기전 너와 헤어졌다
겨울이 지나고 봄이 오면
그래서 벚꽃이 피어나면 구경 가자던
너의 목소리가 아직도 귓가에 맴돈다

계절은 추운 겨울을 지나
또다시 봄이라는 선물상자를 보내주었다
우리는 봄에 만나 봄에 헤어졌고
너는 나에게는 그리움 하나를 얹어주었다
봄날, 벚꽃 그리고 너

- 에피톤 프로젝트(Epitone Project)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나랑 똑같다.  (1) 2010.06.17
연애시대  (0) 2010.06.15
봄날, 벚꽃 그리고 너 - 에피톤 프로젝트  (0) 2010.05.28
김동률, 이상순 베란다 프로젝트  (0) 2010.05.20
재테크의 달인  (0) 2010.05.14
아이리버 미키마우스 이어폰  (0) 2010.05.13
by 정미나 2010.05.28 12:3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