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일

그제 오빠랑 500일이었다!!
원래 계획대로라면..
우린 영화를 보고,
백화점에서 커플티를 산 뒤,
아웃백가서 맛있는 것도 먹고,
저녁엔 케익에 초 꽂고 분위기도 잡고..
해야했지만..

그 전날 새벽 4시까지 술을 먹었던 관계로..

점심때쯤 일어나
아웃백대신 뼈해장국 먹고,
영화는 재밌는게 없는 관계로 안보고,
백화점 가서 커플티 고르는데 무려 4시간을 소비한 뒤,
저녁에 배고파서 케익 대신 통닭에 맥주 먹었다!! 크하하~~
정말 정겨운 500일이었따!! ㅡoㅡ/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명심원  (0) 2004.11.09
그래.. 작은 것부터..  (0) 2004.11.09
500일  (0) 2004.09.21
가을비..  (0) 2004.09.11
거미숲  (0) 2004.09.05
사랑이란 죽음 앞에서도..  (0) 2004.09.03
by 정미나 2004.09.21 15:51