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략 1년 정도 걸렸다.
꽤 오랜 시간 짧은머리만 하다가
너무나 지겨워져서 죽이 되든 밥이 되든
길러보자고 맘 먹은 후
끊임없는 헤어스타일의 변화로 거지존 극복!!
현재 미디움 정도의 길이인데
더 기를 맘은 없고 지금이 딱 좋다!
대략 만족~

그럼 과정샷 Start!!

▲ 2016년 1월
거의 숏컷에 가까운 층단발

▲ 2016년 3월
층단발이 지겨워져 층을 없애고 똑단발이 됨 
(일명 덕선이 머리)

저 상태에서 쭉 길렀으면 좋았을 것을
한 번 더 층을 내는 실수를 범하게 됨;;
   

▲ 2016년 5월

이후로 본격적으로 기르기로 맘먹고
머리에 손 안대기 시작

▲ 2016년 8월
머리에 손을 안대니 뭔가 지루해서
염색을 함 ㅋㅋ (푸딩 셀프 염색)

이때부터 반묶음의 시대가 시작된다.
층진 상태에서 길렀더니
가만 두면 약간 각설이 느낌이 나서ㅋ
주구장창 묶고 댕김

▲ 2016년 8월

▲ 2016년 9월

맛있니?

엄마도 줄래?

아빠 입만 입이고 엄마 입은 주둥이구나

▲ 2016년 11월
이때부터 사람들이 머리 많이 길었다는 얘기를
해주기 시작

▲ 2016년 12월
드뎌 파마 시전

파마 끝나고 거울을 보니
또오해영에서 술먹는 예지원의 모습이 뙇;;
그래서 다시 묶음;;
요번엔 머리도 꼬불거리니 푸들 느낌으로ㅋ

옆으로도 묶고

뒤로도 묶고
▲ 2016년 12월 ~ 2017년 1월

파마가 많이 풀렸을때 쯤
용기내어 머리를 풀고 다니기 시작

▲ 2017년 3월

대략 한달정도 히피펌처럼 부스스하게 다니다가 뿌리쪽 머리를 펴고 톤다운 염색을 함 (염색은 미장센 헬로버블 다크초코 턴컬러) 

▲ 2017년 4월

뒷모습은 이런 느낌-


 

▲ 2017년 5월


확실히 머리를 기르니 여성여성 열매를 초큼 먹은 느낌이 나긴 한다.

당분간은 요상태로 유지해야지-

이러다가 또 언제 변덕이 생겨 확 잘라버릴지는 모르겠지만.

이상 머리 기르기 대장정 끝.


by 정미나 2017.05.19 08:0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