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의 아저씨

무슨 일이 있어도 내력이 있으면 버티는거야.

내 친구 중에 정말 똑똑한 놈이 하나 있었는데,
이 동네에서 정말 큰 인물 하나 나오겠다 싶었는데
근데 그 놈이 대학 졸업하고 얼마 안 있다가
뜬금없이 머리 깎고 절로 들어가버렸어.
그때 걔네 부모님들 앓아 누우시고 정말 동네 전체가 충격이었는데
걔가 떠나면서 한 말이 있어.
아무것도 갖지 않은 인간이 돼보겠다고..

다들 평생을 뭘 가져보겠다고 고생고생하면서
나는 어떤 인간이다 라는걸 보여주기 위해서 아둥바둥 사는데
뭘 갖는건지도 모르겠고..
어떻게 원하는 걸 갖는다고 해도
나를 안전하게 만들어준다고 생각했던 것들에, 
나라고 생각했던 것들에 금이 가기 시작하면
못견디고.. 무너지고..

나라고 생각했던 것들..
나를 지탱하는 기둥인줄 알았던 것들이
사실은 내 진정한 내력이 아닌 것 같고..

그냥.. 다 아닌 것 같다고..

무의식 중에 그 놈 말에 동의하고 있었나보지.
그래서 이런 저런 스펙 줄줄이 나열돼있는 이력서보다 
달리기 하나 써있는 이력서가 훨씬 세보였나보지.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비둘기 근황  (0) 2018.05.01
목요일  (0) 2018.04.19
나의 아저씨  (0) 2018.04.18
SSG카드 혜택 정리, 활용 꿀팁, 쓱카드 발급 방법  (0) 2018.03.29
둥지  (0) 2018.03.29
요즘 일상  (0) 2018.02.27
by 정미나 2018.04.18 20:3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