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의 추억

누군가의 죽음이 타인에게 주는 슬픔의 크기는 어느 정도일까. 가끔은 슬픔의 본질에 대해 의문에 생긴다. 그것이 죽은자에 대한 애도인지, 남겨진 본인에 대한 연민인지.

한여름의 추억이란 드라마를 보면서 한 사람의 죽음이 너무나 현실적으로 그려져있는 것에 대해 절로 탄식이 나왔다. 그래, 저게 현실이지. 러브레터같은 스토리는 정말 영화일 뿐인거지.

지금의 자신이 너무 거지같아서 누군가에게 사랑받았던 그 언젠가의 일들이 전부 꿈 같다고 말하던 주인공의 죽음이 자살이 아닌 타살이어서 그나마 다행이라고 생각했다.

『엄청 빛났었던 것 같은데 단숨에 초라해졌어. 꼭 누가 불 끄고 가버린 것 같아. 분명 사방이 빛났던 때도 있었던 것 같은데.』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불면의 밤  (0) 2018.06.26
고민  (0) 2018.05.31
한여름의 추억  (0) 2018.05.16
비둘기 근황  (0) 2018.05.01
목요일  (0) 2018.04.19
나의 아저씨  (0) 2018.04.18
by 정미나 2018.05.16 23:5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