별 보러 가자 - 박보검

제목을 보고 이 노래를 들으면
나의 스무살 무렵이 떠오를 줄 알았다.
그닥 열심히 활동하진 않았지만
이따금씩 관측회를 떠났던 별 동아리,
거기서 별을 보던 내 모습이 떠오를 줄 알았는데..
쌩뚱맞게도
나의 스물 여섯, 스물 일곱의 시간들이 떠올랐다. 그리고 주책맞게 눈물이 조금 났다.
외로웠고 슬펐지만 찬란하게 행복했던..

지금에 와 돌이켜보니
그 당시 난 내 자신을 사랑하는 법을 몰랐고
그래서 더 의존했고, 더 기대했고,
더 실망했고, 더 원망했는지도 모르겠다.
모든 것을 정리하고 떠나던 날,
마지막 선물을 두고 오던 길이 생각난다.
화창한 초여름의 날씨였고
난 자전거를 타고 있었고
쓸쓸했지만 울진 않았던 것 같다.


 
『찬 바람이 조금씩 불어오면은
    밤 하늘이 반짝이더라
    긴 하루를 보내고 집에 들어가는 길에
    네 생각이 문득 나더라 

    어디야 지금 뭐 해
    나랑 별 보러 가지 않을래
    너희 집 앞으로 잠깐 나올래
    가볍게 겉옷 하나 걸치고서 나오면 돼

    너무 멀리 가지 않을게
    그렇지만 네 손을 꼭 잡을래
    멋진 별자리 이름은 모르지만
    나와 같이 가줄래

    찬 바람이 조금씩 불어 오면은
    네 생각이 난 그렇게 나더라
    긴 하루 끝 고요해진 밤거리를 걷다 
    밤 하늘이 너무 좋더라

    어디야 지금 뭐해
    나랑 별 보러 가지 않을래
    어디든 좋으니 나와 가줄래
    네게 하고 싶었던 말이 너무도 많지만
    너무 서두르지 않을게

    그렇지만 네 손을 꼭 잡을래
    멋진 별자리 이름은 모르지만
    나와 같이 가줄래
    너와 나의 걸음이 
    향해 가는 그곳이
    어디 일진 모르겠지만 
    혼자였던 밤 하늘 
    너와 함께 걸으면
    그거면 돼』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인사이드 아웃, 기억의 섬, 재회  (0) 2018.11.09
별 보러 가자 - 박보검  (0) 2018.11.04
2018 김동률 콘서트 답장 예매  (2) 2018.10.18
9월 등산 일기, 소확행, 혼산, 아차산  (0) 2018.09.30
같은 하늘 아래  (0) 2018.08.30
44개월 열경련, 열경기  (0) 2018.07.16
by 정미나 2018.11.04 23:14