출근길 지하철 풍경

깜깜한 새벽에 일어나
아이의 아침을 준비하고
퇴근 후 부리나케 어린이집에 가서
아이를 데리고 집에 오기 시작한지
벌써 일주일째다.

생각보다 잘 해내고 있다.
역시 닥치면 다 하게 되어 있나보다.

어서 따뜻한 봄이 오면 좋겠다.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SSG카드 혜택 정리, 활용 꿀팁, 쓱카드 발급 방법  (0) 2018.03.29
둥지  (0) 2018.03.29
요즘 일상  (0) 2018.02.27
  (0) 2018.01.30
김동률, 답장  (0) 2018.01.11
ASMR, 자율 감각 쾌감 작용, 불면증 퇴치  (0) 2017.11.12
by 정미나 2018.02.27 07:4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