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미나닷컴

2020년 9월 아차산 본문

memory

2020년 9월 아차산

위대한 정미나 2020. 9. 6. 08:13

정말 오랜만에 오른 아차산
마음이 어지럽거나 뭔가 결심이 필요하거나
생각을 정리해야 할 때면 늘 이곳을 찾고는 했는데
한동안 안 온걸 보니
올해는 나름 마음 편한 시간을 보냈었나보다.


돌이켜보면 처음 아차산을 오르기 시작한 게 2년전 이맘때 쯤이었는데
그땐 몸도 마음도 좀 엉망이었던 때라
필사적으로 매달리다피시 오르고 또 올랐었다.
처음부터 혼자 갔기 때문에 사실 올라가는 길도, 정상이 어딘지도 전혀 몰랐고
그냥 무작정 걷다가 이쯤이면 됐다 싶은 곳에서 잠시 멈췄다가 하산하고는 했는데
어느날 문득 조금 더 올라가볼까 하는 생각이 들었다.


늘 눈으로만 보던 정말 가파른 길을 한 3분 정도 올라갔는데
세상에.. 눈 앞에 이제까지 보던 것보다 훨씬 멋진 풍경이 펼쳐지는 것이 아닌가.
뭔가 뒷통수가 얼얼한 느낌이 들었다.
아.. 난 이런 곳을 고작 3분 거리에 두고 바로 앞에서 돌아서버렸던 거구나.


그리고 조금 더 걸으니 그 후로는 비교적 힘들지 않고 예쁜 꽃들과 나무들이 계속해서 이어지는 평화로운 산길이 펼쳐져고 있었다.
내가 조금만 더 힘을 내보자 라고 마음먹지 않았으면 영원히 몰랐을 세계가 펼쳐지는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

거기서 뭐해


그날의 깨달음 후에 나는
연이은 낙방으로 때려칠까 생각했던 시험에 합격을 했고
그 일이 나비효과가 되어 정말 많은 일들이 벌어졌다.


모든 것에 감사한다.
나에게 주어진 모든 기회에 감사하고
그 감사에 보답하기 위해 나는
열과 성을 다할 것이다.


『 분명 시간은 누구에게나 공평하게 흐른다.
하지만 그와 나의 시간은
그 농도가 너무나도 달랐다.』


난 내가 잘 해내리라는 것을 믿는다.
Good Luck 🍀


'memo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2021년 4월 아차산  (2) 2021.04.29
2020년 9월 아차산  (0) 2020.09.06
2020년 1월 아차산  (0) 2020.01.11
2019년 9월 아차산, 그리고 심상화  (0) 2019.09.21
2019년 8월 삼척 맹방 해수욕장  (0) 2019.08.04
2019년 7월 춘천 몰디브 풀빌라  (0) 2019.08.03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