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갑수『구름 그림자와 함께 시속 3km』

 

우리에게는 별을 보다가 잠이 드는 그런 순간이,
일생에 한 번쯤은 필요하다.


따뜻한 봄날이 되면
별을 보다 잠이 들어보아야겠다.
by 위대한 정미나 2010. 1. 10. 20: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