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절의 기억

 

수십번의 봄이 이번 생을 지나갔지만
그 중 강렬했던 봄은 손에 꼽는다.

사랑의 봄.
격동의 봄.
인고의 봄.

봄봄봄, 봄이 왔어요.

지금은 코로나의 봄
이 또한 지나가리라.

'diary' 카테고리의 다른 글

미야자키 하야오『바람이 분다』  (1) 2020.07.06
싸이월드 로그인 방법 공유, 초간단, 오류 분석  (1) 2020.06.15
계절의 기억  (0) 2020.03.25
자각몽, Lucid Dream  (0) 2020.02.04
아무노래 - 지코  (0) 2020.01.16
우리 어떻게 할까요  (0) 2019.11.04
by 위대한 정미나 2020. 3. 25. 18:50
| 1 2 3 4 5 6 7 8 9 ··· 339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