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이현『달콤한 나의 도시』

서른 둘..
나의 서른 둘은 어떤 빛깔일까..

여전히 지금처럼
아침에 일어나 출근을 하고
일에 치여 하루를 보내다
퇴근하고.. 잠이 들고..
그렇게 또 내일이 오면
반복되는 일상에 지루함을 느끼며
어디론가 떠나기를 갈망하는..
서른 둘의 나도 그렇게 살아가고 있을까..

이 책을 읽는 내내
마치 내 자신이 오은수가 된 듯한 착각이 들었다.
그래서였나보다.
이 책의 마지막에서
극도의 심난함이 느껴졌던 것이..

『서른두 살.
가진 것도 없고, 이룬 것도 없다.
나를 죽도록 사랑하는 사람도 없고,
내가 죽도록 사랑하는 사람도 없다.
우울한 자유일까, 자유로운 우울일까.
나, 다시 시작할 수 있을까, 무엇이든?』

서른 둘..
결코 먼 숫자가 아니다.
by 위대한 정미나 2008. 7. 1. 00:20